Today : 2023년 03월 30일 (목요일)      로그인      회원가입
Home [기타]    살 수 없다’던 이지선을 살게 한 건 엄마의 기도였다 /인구 감소·탈종교… 목회 환경 어려울수록 ‘진짜 목회자’ 드러나               김명혁 목사 “살면서 눈물의 감동 안겨줬던 8가지 이야기…”               빌리 그래함 50주년 대회, 10만 명 규모 /총신대 동성애 동아리 '깡총깡총' 실체 확인               베트남,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주최 전도 행사 개최 허용 4만명 모여 /현장 예배 참석률 13.6%→67.5% 회복세'               애즈버리대학에서 자발적으로 시작된 영적 부흥 예배의 모습 / 에즈베리 부흥 여파美: 일반 학교서도 예배 모임 불붙어…               최악의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돕는 한국교회 /한국 교회의 뇌관, 목회자 은퇴               광림교회 김정석 목사 등, 튀르키예 도착한 뒤 지진 발생 / 영적 체험” 속여 20대 신도 목사, 징역 3년               MBC, 기독교 모욕하고 동성애 조장”… 5천여 시민 규탄/ 목회자 스스로 생각하는 적당한 ‘은퇴 나이’는?               장신대, 인테리어 내장목수 전문가 양성과정 / 목사가 간첩 활동? / 필리핀서 50대 한인 목사 피살               이제 제사는 그만/ 2023년 주요 교회들의 ‘표어’와 ‘성구/ 이종윤 서울교회 원로목사 별세              

  홈     .     강대식     강문호     계강현     고신일     곽선희     곽창대     권오진     김광일     김기석     김도완     김명혁     김병삼     김삼환     김상복     김성광     김성수     김승규     김양인     김영훈     김용혁     김원효     김은호     김의식     김재곤     김정호     김진흥     김창규     김창진     김태환     김형익     김홍도     남수연     노창영     노환영     류영모     명설교(A)     명설교(B)     명설교(C)     문기태     박병은     박봉수     박신진     박일우     박진호     박한응     박형근     배영진     배의신     배진기     배혁     서명성     서진규     손재호     송기성     스데반황     신만교     신현식     안효관     양인국     양향모     염두철     오주철     옥한흠     원영대     유기성     유은호     유장춘     유평교회     이강웅     이건기     이국진     이규현     이기복     이대성     이동원     이동희     이백민     이삼규     이상호     이성우     이성희     이양덕     이영무     이우수     이윤재     이은규     이익환     이일기     이재철.박영선     이정원     이정익     이종철     이준원     이하준     이한배     임현수     정근두     정준모     조봉희     조성노     조영식     조용기     조학환     주준태     지성래     지용수     차용철     채수일     최동규     피영민     피종진     하용조     한경직     허창수     홍문수     홍정길.임영수     홍종일     외국목사님     l     괄사(왕)     기도문     (1)새벽     새벽.금언     인물설교     상식/주일     장례,추도.심방     가정설교     영문설교     목회자료/이단     교회규약     예화     성구자료     강해설교     절기설교     창립,전도,헌신,세례.주례사     어린이.중고등부     << 창세기>>     출     레     민     신     수     삿     룻     삼상     삼하     왕상     왕하     대상     대하     스     느     에     욥     시     잠     전도     아     사     렘     애     겔     단     호     욜     암     옵     욘     미     나     합     습     학     슥     말     <<마태복음>>     막     눅     요     행     롬     고전     고후     갈     엡     빌     골     살전     살후     딤전     딤후     딛     몬     히     약     벧전     벧후     요일     요이     요삼     유     <<요한계시록>>     말씀별설교     제목별설교     A)행사,심방     B)행사심방     예수님행적설교     성구단어찾기     이야기성경     설교(틀)구성하기     자주사용하는본문     구약사건     신약사건     구약삽화     신약삽화  

:: 로그인 ::
 ID   
 PASS   
로그인  회원가입
Home
  설교작성법(여기누르면 다나옴)
  설교잘하는 방법(여기누르면 다나옴)
  동영상.간증자료(여기누르면 다나옴)
  교계 뉴스 ------- (전체보기)
  생활전도(여기누르면 다나옴)
  전도편지
  참고 설교(성구)
  장례식 설교(내부에 많이있음)
  웃음치유와 영업
  기타
   (이왕복설교)
   전도편지(이왕복)
   안내문

설교내용검색

성경 찾기

네이버.다음.구글


검색



Daum


(방송)설교 교회

해외교회사이트

예배와 찬양


목회자 컬럼
  • 교회와신앙칼럼
  • 뉴스미션칼럼
  • 뉴스엔조이칼럼
  • 당당칼럼
  • 기독공보칼럼
  • 기독목회칼럼
  • 강남신앙간증
  • 크리스천칼럼
  • 타임즈칼럼
  • 김명혁목사
  • 김성광목사
  • 김형준목사
  • 명성훈목사
  • 소강석목사
  • 양인순목사
  • 이동원목사
  • 정근두목사
  • 조현삼목사
  • 밤중소리

  • 말씀,QT

    성화,주보그림자료

    성경신학 자료

    Home > 기타(전체리스트)
    1264: Out of range value for column 'readed' at row 1
    update tb_news set readed=readed+1 where no='163960'

    지하철서 젖 먹이면 왜 안되나요?
    2011-09-16 16:13:49   read : 65536  내용넓게보기.   프린트하기
















    용기있는 엄마들 '수유 퍼포먼스'

    1일 오후 2시 서울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 내 열차 플랫폼에 갓난아기를 안은 ‘젊은 엄마’ 100명이 모였다. 이들 손에는 ‘우리 아기 먹일 젖을 더 이상 화장실에서 짜기 싫어요!’라는 피켓 등이 들려있었다.

    주위의 시선을 받으며 열차에 올라선 이들은 맨 앞 차량에 자리를 잡았다. 그런 뒤 당당하게 가슴을 열고 아기에게 모유를 주기 시작했다.

    이 행사는 이날부터 7일까지 ‘세계 모유(母乳) 수유 주간’에 맞춰 평소 모유를 수유하는 ‘엄마’들이 지하철에서 수유시설 개선 등 사회환경 변화를 촉구하는 이색 퍼포먼스였다.
    지하철에서 열린 것은 주변 여건상 지하철·버스 등이 수유하기가 가장 어려운 공간이기 때문이다.

    행사에 참가한 윤수련(29)씨는 “지하철에서 젖을 주자니 민망해 어쩔 수 없이 지하철에서 내려 역내 화장실을 찾는다”며 “하지만 변기에 앉아 아기에게 젖을 먹이는 것도 속상하고 화장실 밖에서 기다리는 사람에게도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수현(27)씨는 “화장실을 찾지 않고 지하철 안에서 모유를 주지만 그때마다 시선 때문에 곤혹스러웠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강수미(34)씨는 “어쩔 수 없이 공공장소에서 모유 수유하는 엄마들을 이상하게 쳐다보는 시선도 문제”라며 “엄마들이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게 젖을 줄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내일여성센터 산하 임산부 전문교육기관 ‘탁틴맘’이 주최했다. 이 단체가 36개월 미만 자녀를 둔 부부 등 454명을 조사한 결과, 73.3%가 ‘지하철·버스에서 가장 모유를 수유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고 한다.
    남편들은 아내가 집 바깥에서 수유하는 걸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65.3%였던 것으로 나왔다.

    내일여성센터 ‘탁틴맘’ 김복남 소장은 “아기가 원하면 언제 어디서나 모유 수유를 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엄마들이 뭉쳤다”며 “시설 확충과 사회적 인식변화가 동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엄마들의 모유 수유 행사는 녹사평역에서 시작돼 상암 월드컵경기장역까지 20분 동안 계속됐다.
    (김봉기 기자 knight@chosun.com )





    독자 설교

    설교작성하기 (3년 후에는 자동삭제됩니다.)
    이 름 E-mail
    제 목



    프린트하기 기사메일보내기 독자설교


    이전으로
    안내문
    국민체조
    기존 설교들을 설교자 나름대로 소화해 성도들에게 전달한다면 표절이 아니다
    지하철서 젖 먹이면 왜 안되나요?
    뉴욕 생활전도 연합집회 소식
    생활전도훈련및 집회교회 명단
     | Home | 사이트맵 | 설교검색 | 설교전체보기 | 설교쓰기 |개인정보취급방침 | ___ | 
    Copyright by 본 설교신문 자료를 다른사이트로 무단복사 절대금합니다(추적장치가동)/비에스씨/운영자:이새롬/사업자번호148-11-00730/서울시강남구도곡로1길14 /통판:서울강남01470/문자로 질문바람010-4394-4414 /E-mail:v919@naver.com   Contact Webmaster